[IT]/모바일2012.10.08 16:22

 

 

아이폰에서 뭐가 안된다는 식의 기사꺼리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져 나오는 우리네 언론들.. 오늘은 또 뭘 씹어줄껀지.. 이런 기사가 오히려 반가울 정도다. 기사의 내용처럼 카카오톡 게임 좀 아이폰에서는 이용할 수 없었으면 좋겠다. 게임 따위 안되는게 뭐 그리 대단히 일이라고..허허
아니면 아예 카카오톡도 서비스 안되었으면 더욱 좋겠다. 애플의 무료 메신저기능만 되면 게임 장사에 정신없는 카카오톡 따위는 그날 이후로는 당장 안쓸꺼다.

- jamesku -



앞으로 아이폰 사용자는 카카오톡서 게임을 즐기게 될 수 없을지 모른다.

 
최근 한 유력 외신은 “애플이 앱스토어 약관에 ‘다른 모바일 앱을 홍보하거나 구매를 유도하는 앱을 금지한다(2.25항)’는 내용을 추가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애니팡’ 등 다른 게임 앱 구매를 유도하는 카카오톡 게임하기 서비스는 아이폰에서 이용할 수 없다. 또 앱 내에서 다른 앱 광고를 보면 일정한 보상을 제공하는 리워드 광고 앱 등도 원칙적으로 거절될 수 있다.


애플이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은 ‘어뷰징(작위적 순위 경쟁)’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사용자가 일종의 프로모션을 통해 앱을 대량 구매하면 인기 순위의 신뢰도 자체가 떨어질 수 있다는 해석이다. 애플은 이제껏 어뷰징에 대한 철저한 단속을 해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시장 점유율에서 안드로이드가 절대적으로 높기 때문에 이번 애플 정책이 미치는 파장이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카카오톡 등 플랫폼을 지향하는 앱이나 중소 개발사간 상생 목적으로 추진되는 크로스 프로모션이 엄청난 타격을 입게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아직까지 애플이 변경된 약관에 따라 특별한 조치를 취한 사례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톡 관계자는 “아직 애플로부터 별도 통보를 받은 바 없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만 있다”고 말했다.

 
애플은 그동안 새로운 규정을 내놓을 때마다 업데이트 버전을 거부하는 방법을 줄곧 택해왔다. 카카오톡은 지난 8월에도 ‘앱 내 구매한 아이템을 제3자에게 선물하는 행위는 허용되지 않는다’는 앱스토어 정책에 따라 ‘이모티콘 선물하기’ 기능을 서비스 중단한 바 있다.

 
한편 업계에선 애플이 조만간 자사앱 광고에 대해서도 규제를 강화할 움직임이 있다는 설도 돌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