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한 오피스텔 안에 있는 상가 점포가 찾는 사람이 없어 한산하다. 이곳 상당수 점포는 정부 부처가 세종시로 이전한 이후 매출이 떨어지자 영업을 중단했다. 경기도 과천은 중앙행정기관 이전을 계기로 조성된 계획도시다. 1982년 제2 정부청사가 과천에 들어선 이후 30년 이상 국내 유일의 행정도시 기능을 해 왔다. 하지만 요즘 과천의 위상은 크게 흔들리고 있다. 정부 부처가 지난해 말부터 세종시로 옮기면서 지역경제에 빨간 불이 켜졌다. 시민들은 "정부청사 이전은 과천의 기둥을 뽑아내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한다.


 7일 낮 12시쯤 경기도 과천시 중앙동 상가. 과천 정부청사의 맞은 편에 있는 이곳은 점심시간만 되면 공무원들로 북적이던 곳이다. 하지만 이날은 한산했다. 음식점에도 빈자리가 더 많았다. 음식점 주인 박종서(51)씨는 "점심시간에 손님들이 20분 이상 줄을 서서 식사를 했었지만 요즘은 20개 테이블에 절반도 차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씨는 지난해 12월부터 매출이 절반 이상 감소하자 직원 수를 3명으로 절반 줄였다. 호프집을 운영하는 이민종(40)씨는 "요식업소 이용객 가운데 60% 이상은 중앙부처 공직자들이었다"며 "하지만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으로 옛말이 됐다"고 말했다.

 인구 7만1000여 명의 과천 지역경제는 정부청사에 의존해 왔다. 시 전체 면적의 85.5%가 그린벨트 지역으로 묶여 있어 개발사업 추진도 어렵다. 과천의 예산규모(2013년 2200억원)는 경기도 내 31개 시·군 가운데 최하위다.

 과천 정부청사에 있던 기관은 7개 정부 부처와 8개 산하 기관이다. 직원 수는 5484명이다. 이 가운데 기획재정부·국토해양부·농림수산식품부·환경부 등 4개 부처와 2개 산하 기관(4049명)이 지난해 말 세종시로 이전했다. 올해 11월에는 지식경제부·고용노동부와 6개 소속 기관(1435명)이 차례로 옮겨간다.

 부처 이전으로 고객을 잃은 상점들은 폐업하고 있다. 과천 핵심 상권인 중앙·별양동 일대 상점 997곳 가운데 54개 점포가 최근 3개월 새 문을 닫았다. 이 중 음식점이 30여 곳이다. 박수철(58) 한국음식업협회 과천시지부장은 "외환위기 때보다 불황이 더 심하다"고 했다.

 부동산 시장도 타격이 크다. 2010년 8월 세종시 이전 기관이 확정된 이후 2년간 과천시의 아파트값은 평균 15% 하락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에서 하락률이 가장 컸다. 부동산 중개업을 하는 김인영(45·여)씨는 "집값이 떨어져도 사겠다는 사람이 없다"고 전했다.

 과천 공동화를 막기 위해 정부가 나섰다. 정부는 방송통신위원회 등 13개 기관을 내년까지 과천 정부청사로 옮길 계획이다. 하지만 이들 기관이 입주하기 위해서는 청사 내부를 리모델링해야 한다. 여기에 필요한 기간이 1년 이상 걸린다. 이 때문에 당장 지역경제 활성화에는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다.

 경기도와 과천시는 새 정부의 핵심 부처인 미래창조과학부가 과천에 둥지를 틀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김문수 경기지사는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으로 과천 시민들의 상실감이 크다"며 "대통령과 중앙정부가 지식정보타운 건설 등 과천의 각종 현안 사업에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