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뮤직비디오2012.05.23 10:31

 

 

 

남성연대가 백지영의 신곡 굿보이에 대해 남성을 비하했다고 음원유통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하는데, 소위 OO단체라는 곳에서 시비걸고 딴지거는 것 치고 제대로 된 것을 본 적이 없다. 자기네 단체를 홍보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그리고 이렇게 한다고 별로 도움도 안된다. 차라리 개콘의 남보원(남성 권익 보호 위원회)가 외치던 것들이 더 공감간다.

- jamesku -

 

 

 

[동영상] 백지영 - 굿보이(Good Boy) / K-POP

 

[관련 기사 내용]

가족관련 시민단체인 ‘남성연대’가 21일 백지영의 신곡 ‘굿보이’에 대해 “남성을 비하했다”며 음원유통금지 가처분신청을 냈다.

남성연대는 “굿보이가 연인관계에 있는 연하남을 연상녀가 길들인다는 내용을 담고 있고, 그 표현이 주인과 개의 관계처럼 남성을 비하하고 있다”며 가처분 신청 배경을 밝혔다.

남성연대는 “(굿보이는) 남성이 여성에게 대드는 것을 ‘짖어댄다’, ‘주인을 문다’ 등의 가사로 묘사했다”며 “뮤직비디오를 보면 실제로 개를 데리고 남성을 말 잘 듣는 개처럼 다룬다는 설정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굿보이 가사 중에는 ‘사춘기는 지난 것 같은데 유치해/ 그만 좀 짖어대/ 내 발 밑에 너란 살얼음 이젠 좀 지치거든/ 허 참 잘해주니까 주인을 물어’란 표현이 있다.

남성연대는 “연하남이 늙은 여자들의 로망이지만 정상적이고 건강한 남성들은 심각한 불쾌감을 느낀다”며 “만약 어떤 남자가 ‘굿걸’이란 노래로 연하녀를 개처럼 길들이는 연상남을 묘사했다면, 아마도 그는 먼저 남성들의 비난에 사회적 사형을 당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