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치2012.09.19 14:41

 

 

이런 저급한 사람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이었으며, 오직 민간인에게 돈을 뜯어다가 권력자에게 바치고 한 자리 차지하려는 생각만 하고 있다. 정말 한심스런 사람이다.

- jamesku -



새누리당 송영선 전 의원이 “박근혜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며 서울 강남의 한 사업가에게 금품을 요구했다고 19일 한겨레신문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송 전 의원과 사업가 A씨의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지난달 중순 송 전 의원이 A씨를 만나 “12월 대선 때 (지역구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표) 6만 표를 얻으려면 1억5000만원이 필요하다. (나를 도와주면) 투자할 수 있는 게, 남양주 그린벨트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송 전 의원은 총선 때 경기도 남양주갑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해 현재 새누리당 남양주갑 당원협의회 위원장으로 있다.

신문에 따르면 송 전 의원은 "투표 독려라는 게 뻔한 거다. ‘네가 기름칠을 안 하면 어떻게 지역구가 돌아가냐’는 게 지역구"라며 "12월에 6만표만 나오면 내가 박 후보를 대통령 만드는 데 1등 공신이 되니까 내 자리가 확보된다. 내가 원하는 건 국방부 장관, 안 되면 차관이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송 전 의원이 A씨에게 “대선 때 (지역구 주민들에게 박 후보를) 찍어달라고 하려면 한 달에 1500만~1800만원이 드는데, 그것까지 제가 손을 벌리면 너무 크다”며 “여의도 오피스텔 하나는 좀 도와주면 좋겠다. 관리비에 (일을 도울) 아가씨까지 있으려면 보증금 1000만원에 월 250만~300만원 정도는 주셔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송 전 의원은 “내가 (박 후보의 핵심 측근) B 의원에게 2억~3억원만 가져다줬어도 (대구에서) 공천을 받았을 텐데, 돈을 안 줘서 남양주갑 공천을 받았다”는 말도 덧붙였다고 한다. 


[다른기사]

새누리, '금품요구 의혹' 송영선 제명…"당에 심대한 타격"

새누리당은 19일 박근혜 대선후보를 거론하며 기업가에서 금품을 요구하는 녹취록이 공개된 송영선 전 의원(현 남양주갑 당협위원장)을 제명처리했다.

당 정치쇄신특위와 윤리위는 이날 오전 연석회의를 개최, “언론에 나온 것만으로도 당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송 전 의원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서 병수 사무총장은 오후 의원총회에서 “송 전 의원의 행위가 사실이라면 그야말로 구태이고 정치사에서 없어져야 할 행태”라며 “당이 여러 다른 일들과의 연속선 상에서 심대한 타격을 입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일이 다시는 있어서는 안될 것”이라며 소속 의원들에게 신중한 언행을 주문했다.

새누리당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송 전 의원과의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한겨레신문은 송 전 의원이 “박근혜 후보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돈이 필요하다”며 서울 강남의 한 사업가에게 금품을 요구하는 녹취록을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송 전 의원이 기업가 A씨를 만나 “12월 대선 때 (지역구에서 박근혜 후보 지지표) 6만 표를 얻으려면 1억5000만원이 필요하다. (나를 도와주면) 투자할 수 있는 게, 남양주 그린벨트가 있다”고 말했다. 송 전 의원은 총선 때 경기도 남양주갑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했으나 낙선해 현재 새누리당 남양주갑 당원협의회 위원장으로 있다.

송 전 의원은 “투표 독려라는 게 뻔한 거다. ‘네가 기름칠을 안 하면 어떻게 지역구가 돌아가냐’는 게 지역구”라며 “12월에 6만표만 나오면 내가 박 후보를 대통령 만드는 데 1등 공신이 되니까 내 자리가 확보된다. 내가 원하는 건 국방부 장관, 안 되면 차관이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송 전 의원이 A씨에게 “대선 때 (지역구 주민들에게 박 후보를) 찍어달라고 하려면 한 달에 1500만~1800만원이 드는데, 그것까지 제가 손을 벌리면 너무 크다”며 “여의도 오피스텔 하나는 좀 도와주면 좋겠다. 관리비에 (일을 도울) 아가씨까지 있으려면 보증금 1000만원에 월 250만~300만원 정도는 주셔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송 전 의원은 “내가 (박 후보의 핵심 측근) B 의원에게 2억~3억원만 가져다줬어도 (대구에서) 공천을 받았을 텐데, 돈을 안 줘서 남양주갑 공천을 받았다”는 말도 덧붙였다고 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