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치2012.10.24 10:09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더니.. 경제대통령으로 747공약을 하더니만.. 결과는 사리사욕에 국민들만 사기당한 느낌밖에 없다. 이제 권좌에서 내려올날도 며칠 안남았다.

- jamesku -




이른바 'MB사저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이 아들 시형(34)씨에게 자신의 형인 이상은 회장으로부터 사저 부지 매입 자금 6억원을 빌리도록 지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3일 복수 언론에 따르면 시형씨의 한 측근은 "이 대통령이 시형씨에게 '큰아버지에게 말해 6억원을 빌리고 나머지는 어머니를 통해 마련하라'고 지시했다"며 "시형씨는 아버지의 지시대로 돈을 운반한 것일 뿐 사저 매입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시형씨가 이 회장에게 전화를 해 이 대통령의 말을 전하자 '집에 있는 돈을 가져가라'고 했다"며 "이 회장의 집에 있는 현금 6억원을 갖고 청와대로 와 김세욱 당시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행정관에게 건넨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행정관은 시형씨가 이 회장에게 빌린 부지 매입 자금 6억원을 실제 집행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특검팀은 지난 21일 저축은행으로부터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전 행정관을 방문조사했다.

특검팀은 이 과정에서 사저부지와 관련된 매매금액과 세금 등 전반적인 사항을 김백준(72)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지시하고, 청와대 부속실이 시형씨의 은행 대출이자 납부를 관리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오전부터 오후 늦게까지 청와대를 방문했다.

특검팀은 "조사를 하기 위해 방문한 것이 아니고 자료를 제출받으러 간 것도 아니다"며 "특별한 목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날 특검팀이 시형씨에게 오는 25일 소환할 것을 통보한 만큼 경호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한 것으로 보고있다.

특검팀은 시형씨를 상대로 사저부지 선정 이유, 구체적인 매매 계약내용, 매입자금의 출처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청와대 경호처와 공동 구입한 3필지 공유지분에 대한 매매가액을 지가상승 요인과 주변 시세 등을 토대로 합리적인 기준으로 산정했는지, 적법한 절차에 따라 매매대금을 분담했는지, 지분비율과 매매대금간 불균형을 알고도 계약했는지 여부 등을 강도높게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기사] 이시형씨 내일 소환… “아버지 지시로 자금 마련”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특검 이광범)이 이 대통령 아들 시형(34)씨를 25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한다. 현직 대통령 자녀로 특검 조사를 받는 것은 시형씨가 처음이다. 특검팀 관계자는 23일 "시형씨 쪽에서 소환장을 받았다."면서 "경호 등의 문제가 있어 (소환) 시간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수사 초기부터 시형씨를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청와대 경호처와 시형씨 변호인 등과 일정 및 신변 경호문제를 조율해 왔다. 특검팀 관계자는 "경호문제에 신경 쓸 것"이라면서 "대통령 가족에 걸맞은 예우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시형씨와 청와대 측은 특검 사무실 위치가 경호에 취약한 점을 들어 출석에 난색을 표했으며 출석 날짜를 늦춰 달라는 뜻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시형씨를 상대로 내곡동 3필지를 청와대 경호처와 공동 소유한 이유 및 지불 금액을 11억 2000만원으로 책정한 이유, 이 대통령의 큰형 이상은(79) 다스 회장에게 현금 6억원을 빌린 경위, 6억원을 농협에서 대출받아 매도인 측에 이체한 과정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시형씨는 앞서 검찰의 서면 조사에서 "내 명의로 돈을 빌려 땅을 샀고 추후 당신(이 대통령) 앞으로 명의를 돌리자는 아버지의 말에 따라 6억원을 큰아버지인 이 회장에게 빌려 청와대 관저 붙박이장에 보관해 왔고, 나머지는 어머니를 통해 마련했다."고 진술했다. 시형씨는 이후 관련 업무를 김세욱(58·다른 사건으로 구속수감)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행정관에게 부탁해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특검팀은 청와대 경호처가 땅을 공동 매입하는 과정에서 시형씨의 지분이 늘어났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이다.

시형씨는 지난해 5월 말 청와대와 공동 매입한 내곡동 20-17의 지분을 53% 갖고 있었지만 6월에는 63%를 보유하게 됐다. 지분은 늘었지만 땅값은 더 내지 않았다. 앞서 특검팀은 부동산 중개업자들을 상대로 이렇게 된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이날 시형씨 등 사건 관계자들의 이메일 및 통화내역 분석에 들어갔다. 이창훈 특검보는 정례 브리핑에서 "어제 관련자들의 이메일 계정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이메일 내용 확인 작업에 착수했고, 통신사들로부터 통화내역을 입수해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이메일·통화내역 분석 과정에서 시형씨, 김백준(72)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김인종(67) 전 경호처장, 김태환(56) 전 경호처 계약직 직원 등 주요 수사 대상자들이 배임·부동산실명제법 위반을 피하기 위해 주고받은 내용 등 불법을 입증할 만한 물증이 나올 경우 특검팀은 이 대통령 내외 등 권부 핵심까지 파고들 동력을 얻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특검 수사 착수 전날인 지난 15일 중국으로 나가 '도피성 출국' 논란을 일으킨 이 회장은 24일 귀국한다. 이 회장은 당일 오후 중국에서 출발해 부산에 도착하는 항공편을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이 회장이 귀국하는 대로 소환해 시형씨에게 부지 매입 자금을 빌려준 경위, 자금 출처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