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야구2012.09.05 18:54

 

 

 

롯데의 여신 배트걸 신소정양이 그만두다니.. 이제 롯데의 앞날이 걱정이다. 한편 올해 롯데 배트걸로 활약한 신소정은 동아대 무용학과 3학년에 휴학 중이다.

- jamesku -



사직벌에 '여신'이 사라졌다. 롯데 배트걸 신소정양(21)이 그만뒀다.

롯데 측은 5일 "배트걸 신소정양이 지난 4일 '힘들어서 못하겠다'며 그만두겠다는 의사표시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부산 KIA와의 경기 직전 이같은 얘기를 전해들은 롯데 측은 부랴부랴 배트걸을 신소정양에서 치어리더 박기량양으로 교체하기도 했다.

그녀는 올 시즌 가장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배트걸이다. 지난 5월19일 부산 KIA전에서 시작됐다.

1-0으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고 있는 4회 롯데의 공격. 강민호의 결정적인 좌월 스리런홈런이 터졌고 롯데 양승호 감독은 특유의 장난기가 발동했다. 강민호가 덕아웃으로 들어오기 직전, 옆에 있던 1루 측 배트걸에게 '하이파이브를 하자'고 적극 권유했다. 배트걸은 결국 두 손을 내밀었고, 결국 홈런을 치고 덕아웃으로 들어오던 강민호는 배트걸에게 먼저 하이파이브를 한 뒤 양 감독과 손바닥을 마주쳤다. 올해 롯데 배트걸로 채용된 그녀는 동아대 무용학과 3학년에 휴학 중인 신소정양. 신선했던 즉흥 이벤트는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깜찍한 외모로 이 사건 직후 '롯데배트걸'은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순위 상위권에 랭크됐다.

양 감독은 당시 "경기내내 응원하는 모습을 보면서 세리머니를 권했다"고 밝힌 뒤, 야구팬에게 '개념 배트걸'이라는 애칭을 얻기도 했다.

갑작스럽게 그만 둔 이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4일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뒤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그녀의 휴대폰은 5일 현재 정지가 된 상태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