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야구2012.11.12 17:22

 

 

1루수의 치열한 경쟁에서 박병호가 제외되어서 아쉽지만, 그래도 최강의 선수진이기 때문에 내년 3월에 감히 우승을 기대해본다.

- jamesku -



내년 3월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할 야구 국가대표팀에 해외파인 추신수(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이대호(오릭스 버펄로스)와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류현진(한화)이 모두 포함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내년 3월에 열리는 제3회 WBC 국가대표팀 감독, 코칭스태프 및 참가선수 28명의 예비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이번 명단에는 해외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와 이대호,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입단이 임박한 류현진 등이 모두 포함돼 있다.

하지만 추신수가 “WBC 출전 문제는 나 혼자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결정권을 클리블랜드 구단에 넘겼고, 류현진도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한다면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여 명단이 변동될 가능성이 크다.

이날 1차로 선발된 선수 중 투수는 우완 오승환(삼성)·윤석민(KIA), 좌완 김광현(SK)·류현진(한화), 언더핸드 투수 정대현(롯데) 등 13명이고 포수는 진갑용(삼성)·강민호(롯데) 2명이다.

내야수는 이승엽(삼성), 정근우(SK), 이대호(오릭스) 등 8명이 선발됐고, 외야수에는 김현수(두산), 이진영(LG), 추신수(클리블랜드) 등 5명이 뽑혔다.

경쟁이 치열했던 1루수 후보에서는 올 시즌 최우수선수(MVP)인 박병호(넥센)가 밀렸다.

대표팀 사령탑은 올 시즌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한 류중일 삼성 감독이 맡는다.

코치로는 양상문 KBO 기술위원, 한용덕(한화), 박정태(전 롯데), 김동수(넥센), 김한수(삼성), 유지현(LG) 코치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현역 감독 중 젊은 축에 속하는 류 감독은 젊은 현역 코치들 위주로 코치진을 구성했다.



 
KBO는 오는 30일까지 최종 명단을 확정해 WBC를 주최하는 WBCI에 통보할 예정이다.

류 감독은 “메이저리거의 참가 일정과 부상 선수 여부에 따라 선수가 바뀔 수 있어 최종이라기보다는 예비 명단으로 불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일단 투수 쪽에서 류현진의 참가 여부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김광현(SK)도 팀에 확인 결과 컨디션이 괜찮다고 해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 감독은 “1루수 후보가 넘친 탓에 올해 MVP 박병호를 제외할 때 가장 고민했다”며 “박병호가 이승엽·이대호·김태균 등 일본 야구를 잘 알고 국제대회 경험도 풍부한 선배들에게 밀린다고 판단해 어쩔 수 없이 뺐다”고 설명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