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야구2012.04.26 16:24

 

 

경기가 엉망이었을 때, 버스에서 내려서 뛰어서 숙소까지 가는 일화는 김성근 감독책에서도 보았다.
선동렬 감독님, 선수로는 정말 최고의 투수였고, 특히 슬라이더는 거의 예술구처럼 보였었다.
정말 좋아했던 선수였는데..
이종범 내보내고 난 후부터는 약간 실망하고 있음.


- jamesku -

 

 

지난 24일 밤 광주구장. 경기를 마친 KIA 선수들이 버스에 오르자 선동열 감독이 진노했다. 선 감독은 선수들에게 "버스를 탈 자격이 없다"라며 하차를 명령했다. 상대팀 관계자와 몇몇 팬들이 보고 있었지만 개의치 않았다. 선 감독의 불호령에 KIA 선수들은 하나 둘 씩 버스에서 내렸다. 그들은 자신의 짐을 들고 터벅터벅 걷기 시작했다. 그들은 도보로 15분 거리에 있는 숙소 맹호관까지 걸어야 했다.

◇그날, 무슨일이 있었나?

KIA는 24일 광주구장에서 한화와 경기를 펼쳤다. 상대팀 한화는 4연패를 기록하는 등 팀 분위기가 매우 좋지 않았고 KIA는 에이스 윤석민을 내세웠다. 대다수 팬들과 전문가들은 KIA의 승리를 예상했다.

경기는 예상 밖이었다. 윤석민은 5이닝 5실점(5자책점)으로 부진했고 이후 등판한 박지훈, 진해수, 손영민 등 계투조가 불을 질렀다. 선동열 감독이 스프링캠프에서 선발축으로 꼽은 박경태는 0.1이닝 동안 4개의 안타를 헌납하며 5실점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무려 9명의 투수가 등판해 16점을 내줬다. 중계카메라에 잡힌 선동열 감독은 어이없다는 듯 웃으며 KIA 투수들의 부진을 가만히 지켜봤고 경기 직후 불호령을 내려 선수들의 구보를 명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한 관계자는 "선동열 감독이 매우 화가 난 상태였다. 주변 사람들을 의식하지 않고 무섭게 꾸짖었다"라고 말했다.

◇SUN의 구보 명령,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

선 감독의 '진노'엔 여러가지 의미가 담겨있다. 일단, 본격적으로 선수단을 바로 세우겠다는 의지가 녹아있다. 선 감독은 24일 경기 후 박경태, 임준혁을 2군으로 내려보내고, 다카하시 1군 투수코치도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특단의 조치다.

선 감독은 삼성 감독 시절부터 '신뢰의 야구'를 추구했다. 끝까지 투수를 믿으며 자신의 책임을 다하게 했다. 투수 교체 시기를 최대한 늦추고 그 선수의 위기관리 능력을 지켜봤다. 그러나 KIA 마운드의 부진은 계속 이어졌고 선 감독은 여러가지 조치를 진행하며 분위기 쇄신을 꾀하고 있다.

분위기 쇄신을 위한 '구보 명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선 감독은 지난 3월 2일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한화와의 연습경기에서 노히트노런 패배 후 시합조 선수들에게 구보를 명령했다.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선수들에게 따끔한 자극제를 주기 위해서였다. 중도에 버스에서 하차한 선수들은 숙소까지 약 7㎞ 거리를 뛰어서 이동했다. 선 감독의 구보 명령은 효과가 있었다. 구보 이동 후 첫 연습경기였던 3월 4일 LG전에선 KIA가 승리를 거뒀다.

◇KIA 마운드, 어떻게 되나?

선 감독은 늘상 KIA 투수들에게 '투지'를 기르라고 강조했다. 그는 24일 경기를 앞두고 "투수들에겐 자신감이 매우 중요하다. 내가 저 타자를 꼭 잡겠다는 자신감을 갖고 마운드에 서야한다"라며 자신의 철학을 설명했다. 그러나 KIA 투수들은 감독의 바람대로 공을 던지지 못했다. 제구력이 무너지자 도망가는 피칭으로 볼넷만 12개를 헌납했다.

앞으로 선 감독은 최일선에서 투수들의 투쟁심을 자극할 가능성이 높다. 고과, 명성을 차치하고 연이은 특단의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KIA는 현재 팀 방어율 5.60으로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국보급 투수'라는 별명을 갖고 있고, '최고의 투수 조련사'로 꼽히는 선 감독의 자존심을 상하게 하기에 충분한 방어율이다.

출처
http://sports.media.daum.net/baseball/news/breaking/view.html?cateid=1028&newsid=20120426111543555&p=SpoSeoul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