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토막사건'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2.04.13 [사회]수원 토막사건 신고에 경찰 "에이 끊어버리자"
[문화] 2012.04.13 19:34

성폭행 당하고 있다는 피해자의 신고 전화를 먼저 끊은 것은 112신고센터 직원이었다?

경찰은 감찰팀 조사를 통해 수원 20대 여성 납치살인사건 피해자 A씨(28)가 112신고센터에 신고한 음성파일에 "에이 끊어버리자"라는 직원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고, 전화를 끊은 사람도 범인 오원춘(42·중국교포)이 아닌 신고센터 직원이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A씨는 사건이 벌어질 당시 경기지방경찰청 112신고센터에 전화를 걸어 "지금 성폭행당하고 있어요"라며 경찰에 구조요청을 했다. 하지만 신고센터 직원은 A씨가 비교적 상세하게 위치를 설명했음에도, 다른 질문만 한 것으로 드러나 문제가 제기됐다.

A씨는 112신고 사실을 범인에게 들키고 청테이프로 결박 당한 채 구타를 당하고 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112신고센터 직원들은 사건을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았고, 어떤 직원은 "부부싸움인 것 같다"는 말까지 내뱉었다.

경찰은 녹취 음성을 토대로 최초 신고접수자를 알아냈지만, "끊어버리자"고 한 목소리는 특정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찰은 A씨와 112신고센터의 통화 내용을 한 동안 숨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나 비난의 화살을 피해갈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언론 취재를 통해 A씨가 자신의 위치를 비교적 정확하게 신고했었다는 보도가 나오자, 경찰은 스스로 녹취록을 공개했다. A씨의 신고 시간은 1분20~30초에 불과했다고 거짓말까지 했다.

하지만 사실 총 녹취 분량은 7분36초에 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실제 통화는 1분20~30초만 이뤄졌고, 나머지는 무음과 현장 소음뿐이어서 공개를 안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시 녹취기록은 신고센터 안 20여 명의 요원들이 모두 듣고 있었다.

이에 비난 여론이 쏟아지자, 경찰은 12일에야 녹취록을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씨의 유족 측은 "경찰 때문에 A가 살해됐다"고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

출처
http://www.segye.com/Articles/News/Society/Article.asp?aid=20120413020780&ctg1=01&ctg2=&subctg1=01&subctg2=&cid=0101080100000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