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슈퍼스타K2012.11.17 19:04


딕펑스는 틀림없이 결승전에 올라갈 것으로 예상했었다. 슈스케3의 울랄라세션보다도 훨씬 개성있고 신나고 다이나믹한 밴드가 아닌가 싶다. 팬들에게 앞으로도 사랑받을 대단한 팀이다.

- jamesku -




엠넷 '슈퍼스타K 4' 톱(TOP)3 딕펑스의 무대에 심사위원 이승철이 "이 물건들 어떻게 하죠"라는 심사평으로 극찬했다.

이 승철은 16일 오후 생방송된 '슈퍼스타K 4'에서 심사위원 윤미래의 곡 '떠나지마'를 편곡해 선보인 딕펑스에게 "빨리 데뷔해서 그룹이 뭔지, 이렇게 크리에이티브하고 멋진 음악을 만드는 게 그룹의 힘이라는 걸 보여주었으면 좋겠다. 교육적인 무대였다. 되게 멋있는, 정말 멋있는 그룹이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날 딕펑스는 "딕펑스의 색이 있는 무대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는 윤미래의 의견을 받아들여 노래 중간 반전 포인트를 두며 승부수를 던졌다. 박가람의 드럼 연주를 시작으로 김현우의 건반 연주가 더해지며 곡의 선율이 한층 강렬해졌으며 여기에 바이올린 연주가 추가되며 웅장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심사위원 윤건은 "어떻게 편곡됐을까 기대됐는데 그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윤미래의 모래가 깊고 진한 소울 음악인데 드럼은 안정되고 묵묵하게, 건반은 기타를 커버하는 동시에 현란하고 다이내믹했다. 베이스는 통통 튀는 딕펑스 색깔 만들었고 보컬은 이제 가성과 진성을 오가면서 딕펑스의 또 다른 색을 만들어내고 있는 것 같다"고 극찬했다.
  
윤미래는  "일단 정말 감사하다"고 말한 후 "위로 올라갈래 내려오지마"라는 랩으로 심사를 대신했다. 딕펑스의 무대에 윤건 94점, 이승철 95점, 윤미래 96점을 줬다.

한 편 '슈퍼스타K 4' 톱3 정준영, 로이킴, 딕펑스는 16일 시즌 사상 처음으로 심사위원 미션과 자율곡 '마이 페이보릿 송(My Favorite Song)' 미션으로 두 차례 무대에 올라 평가를 받았다. 이전 시즌까지는 결승에 진출한 참가자들에게만 한 회 두 번의 기회가 주어졌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