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럼 이제껏 너구리 먹어오던 양학선은 어떻게 되는거냐? 다행히 싸이도 나도 좋아하는 신라면은 해당없군. 한편, 기사 내용을 보니 MBC가 농심에 대한 흠집내기가 아니면 시청률 떨어져서 관심끌기 하는 건 아닌가 생각도 든다. 요즘 MBC 뉴스.. 정권 눈치보느라 참 불쌍하고 꼴사납다.

- jamesku -




농심 라면 제품 6개의 스프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관련 제품은 '너구리' 봉지 라면과 컵라면, 새우탕 큰사발면 등 일반인들이 자주 접하는 종류이다.

벤조피렌은 고온(약 350~400℃)으로 식품을 조리 또는 제조하는 과정에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이 불완전 연소되는 경우 생성되는 물질로 인체에 축적될 경우 암을 유발하고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환경호르몬이다.

23일 MBC는 지난 6월 식약청의 조사결과 농심 라면제품에서 발암물질 벤조피렌이 검출됐지만, 식약청과 농심 측이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농심 봉지라면 '얼큰한 너구리’와 ‘순한 너구리’, 컵라면인 너구리 큰사발면·너구리컵·새우탕 큰사발면·생생우동 등 6개 제품의 스프에서 벤조피렌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출된 벤조피렌의 양은 스프 1kg당 얼큰한 너구리 2.0마이크로그램, 순한 너구리 4.7마이크로그램 등이다.

식약청은 라면 스프의 벤조피렌 검출량에 대한 기준이 없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청은 식용유의 경우 kg당 2마이크로그램, 어류 2마이크로그램, 분유 1마이크로그램 미만 등으로 벤조피렌 검출량 기준이 정해져 있지만, 라면 스프에는 이러한 기준이 없었다는 설명이다.

이에 대해 농심 측은 "스프에서 미량의 벤조피렌이 검출되는 것을 문제라고 할 수 없다"며 "지난 6월 식약청의 통보를 받고 생산공정을 2개월간 멈추고 조미료 납품업체를 바꿨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미 시장에 유통된 제품을 회수하는 등의 농심측은 지난 6월 식약 조사결과를 전해 들은 뒤 관련 제품의 생산과 출고를 두 달 동안 중단하고 조미료 납품업체도 바꿨다고 MBC는 밝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