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씻고봐도 부정출발 아니구먼, 그리고 MBC 인터뷰는 정말 개념없는듯... 불난집에 부채질이냐?

- jamesku -


실격처리됐던 박태환은 비디오 판독 결과 결선 진출이 확정됐다.

박태환은 28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수영 남자 자유형 400m 예선 3조에서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그러나 실격을 의미하는 'DSQ'라는 마크가 붙어 있었다.

박태환측은 이의를 신청했고 결국 비디오 판독 끝에 이의가 받아들여져 결선에 진출하게 됐다.

한편 박태환의 실격 판정은, 미국인 폴 매몬트 심판장 권한으로 밝혀졌다.


[동영상]


MBC가 박태환 선수가 주 종목에서 실격 처리됐을 직후 인터뷰를 강행해 논란이다.

2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파크 내 아쿠아틱센터에서 2012 런던 올림픽 수영 남자 400m 자유형 예선전이 열린 가운데 MBC가 이를 단독중계했다.

이날 박태환 선수는 예선 3조에 속해 1위로 들어왔으나 실격 처리돼 어리둥절하게 했다.

육안으로 봤을 땐 전혀 문제가 없어 보였기에 실격 처리는 더욱 국민들을 황당하게 만들었다. 그런데 문제는 이같은 상황에 MBC 취재진이 박태환 선수와의 인터뷰를 강행한 것.

MBC 취재진은 박태환 선수에게 "본인의 레이스에 문제가 있냐"는 질문을 했고, 이에 박태환 선수는 "레이스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당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박태환 선수는 판정 이유를 확인하려고 계속해서 뒤를 돌아봤지만 취재진은 이에 그치지 않고 "기다려봐야지 결과를 알 수 있냐"고 계속 질문을 했고 박태환 선수는 "내용을 정확히 몰라서...페이스는 괜찮았던 것 같다. 모르겠다"는 말을 남기고 황급히 자리를 떴다.

박태환 선수의 실격 처리는 후에 다시 취소됐지만 네티즌들은 "개념이 없네" "너무했다" "정신없는 선수에게 뭐하는 짓이냐" "그렇게 심경이 듣고 싶었나" 등 분노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