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2012.11.06 21:57

 

 

아침에 뉴스를 보다가 깜짝 놀랐는데.. 일단 신고자가 재치도 있었지만, 경찰의 달라진 대처방식과 신중하고도 끈기있는 행동들로 인해 피해자에 대한 안전한 구출이 이뤄지고 범인을 검거했다는 사실이 새삼스러웠다. 이번에는 경찰관들도 칭찬받을 만 하다.

- jamesku -


서울 강북구 수유동 모텔촌이 5일 새벽 발칵 뒤집혔다.

성폭행을 당했다는 여고생의 문자 신고가 서울지방경찰청 112센터에 접수되자 수유동 인근 파출소와 지구대 경찰관, 관할 강북경찰서 강력팀 형사 등 40여명 이상이 모텔촌을 샅샅이 뒤지면서 새벽 때아닌 일제 '모텔 검문검색'이 실시됐다.

이날 오전 7시29분 서울지방경찰청 112신고센터에는 "옆에 남자가 있어서 들킬까봐 문자로 보내요. 509호에요"라는 한 여고생의 절박한 112 문자메시지 신고가 들어왔다. 자신이 지금 모텔이고 성폭행을 당했다는 문자. 수유동인지 미아동 인지도 모르겠다는 내용. 단서는 '509호실'에 있다는 것 뿐.

서울경찰청 112신고센터를 통해 지령을 받고 신고를 접수한 강북경찰서는 신고자의 휴대폰 위치 추적을 통해 기지국 반경 98m이내 수유역 근처의 모텔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탐문을 시작했다.


 


 
특히 신고자가 "00까페에 들렀다"고 한 것을 단서로 해당 까페 주위를 우선 탐문했으나 여고생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이에 경찰은 수사망을 넓혀 인근 수유동 모텔촌의 모든 '509호'를 검문키로 했다. 모텔은 물론 여관 및 오피스텔 '509호'가 타깃이 됐다.

투입된 인력은 인근 번동파출소와 미아지구대, 수유1파출소, 인수파출소, 수유3파출소 등 5개 파출소에서 각각 순찰차 2대씩 30여명이 출동했다. 강북경찰서에서는 강력 2개 팀도 현장에 투입됐다.

이른 아침 대대적인 '모텔촌 뒤지기'가 시작된 뒤 2시간여만인 오전 9시30분. 수유1동의 한 모텔 4층에 자리한 '509호'에서 A양과 30대 남성이 발견됐다. 일반적으로 모텔 등은 4층이 없는 경우가 많다. '4'자가 죽음을 연상시킨다는 이유에서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날 오전 여고생을 모텔로 데리고 가 성폭행 한 혐의(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로 김모씨(30)를 검거해 조사중에 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새벽 5시쯤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알게 된 고등학생 A양(16)을 처음 만나 서울 강북구 수유1동의 한 모텔로 유인해 술을 마시고 취하게 한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김씨는 성폭력 범죄 등 전과 2범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그는 경찰에서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기지국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인력을 투입해 현장에서 검거했고 A양은 해바라기 센터에서 조사 및 상담을 받고 있다"며 "김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