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치2012.09.15 20:39

 

 

평소의 행적이 민주주의와 거리가 아주 먼 사람도, 관직에 오르면 고인에 대한 아무런 미안함 없이 형식적 절차를 이유로 국립 5ㆍ18 민주묘지에 참배하는 위선적인 모습보다 안철수 위원장의 행보가 더욱 빛나고 진실된 모습으로 보입니다.
골리앗과 싸워야 하는 정치행보의 과정이 예상보다 훨씬 험난하고 고단한 일들의 연속이겠지만, 사랑하는 국민을 믿고 그들의 열망을 모아서 꼭 큰 일을 맡아주기를 바랍니다. 대한민국을 부탁해요~!

- jamesku -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14일 민주화의 성지인 국립 5ㆍ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안 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일행 5명과 함께

광주 북구 운정동 묘역을 찾았다.

안 원장이 민주통합당 대선후보 선출 직후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밝히겠다고 한 가운데 야권의 전통적인 `텃밭'이자 민주화 운동의 상징적인 장소를 찾은 것이어서, 사실상 대권행보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범야권 대선후보들이 관례로 출마 선언 직후 5·

18 민주묘지에 들러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 같은 해석에 더욱 무게가 실린다.

안 원장은 방명록에 "고이 잠드소서"라고 적고 유영봉안소를 둘러봤다. 이어 추모탑에 꽃다발을 놓고 참배한 뒤 영령들의 묘, 추모관을 찾아 전시 자료를 살펴봤다.


안 원장은 `특별히 가고 싶은 묘역이 있느냐'는 묘지관리소 직원의 질문에 "아는 사람은 많지만..."이라고 말끝을 흐린 것으로 전해졌다.


안 원장은 5ㆍ18 희생자 영혼결혼식의 주인공이자 항쟁 당시 광주 시민군의 대변인이었던 윤상원 열사와 박관현 열사, 언론인 송건호의 묘에 들러 참배하는 등 1시간 정도 머물렀다.

안 원장은 묘지관리소에 연락하지 않은 채 비공개로 묘역을 찾았다.

유민영 대변인은 전격적인 방문에 대해 "안 원장은 오래전부터 5ㆍ18 묘역을 방문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혼자서 조용하게 다녀오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