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2012.10.02 12:41

 

 

구태의연한 정치수법에서 아직도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한숨만 나온다. 인기있는 스타를 데려다가 조직에 합류만 시키면 그 조직이 참신해 진다고 생각하는가? 그러니까 조직이 더 엉망되는 거 아닐까? 아예 월드스타가 된 싸이를 데려가는 건 어떠시오? 정말 한심한 사람들이 아닐 수 없다. 여러모로 향후 불리할 수도 있는 상황에서도 소신을 밝힌 김재범 선수의 당당한 의사표시는 대인배같다는 생각이다.

- jamesku -


박근혜 새누리당 대통령선거 후보 캠프에 합류한 런던올림픽 유도 남자 81㎏급 금메달리스트 김재범(27·한국마사회)이 사흘 만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재범은 1일 "국가대표 선수로서 정치가 아닌 운동에만 전념하기로 했다"며 "이번 달 열리는 전국체전 준비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아는 분들로부터 많이 혼났다. 스스로 생각이 짧았다"며 "새누리당에도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김재범은 지난달 28일 대구 수성구 새누리당 경북도당에서 열린 '대통령선거대책위 출범식'에서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 등 3명과 함께 경북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아 박근혜 후보로부터 직접 위촉장을 전달받았다.

이후 김재범의 정치적 활동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지만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한 상황에서 전국체전에 출전하는 게 자칫 선거 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재범은 결국 새누리당에 경북선대위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는 뜻을 통보하고 운동에만 전념하기로 했다.

한인섭 서울대 교수도 같은 날 트위터(@truthtrail)에 "지금 막 금메달 딴 선수가 뭐가 아쉬워 정치권에 기웃하겠습니까. 아쉬운 건 정치권이겠지요"라며 "국민 스타의 이름·얼굴을 공짜로 갖다 쓰겠다는 발상이 구시대적"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한 교수는 "운동선수, 제발 좀 건드리지 맙시다. 이를 종용했을 체육계와 정치권, 정신 차리시길"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ycki***)는 "스타 운동선수, 인기 연예인, 파워 블로거를 마구잡이식으로 끌어들이는 것은 구태"라며 "계층·직업별로 민심을 잘 전달하고 전문성을 갖춘 덕망있는 분을 영입하라"고 촉구했다.

김재범의 박 후보 선거캠프 합류 소식이 전해진 뒤 일부 네티즌의 비난이 쏟아진 것에 대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 트위터 이용자(‏@road***)는 "김재범 선수가 정치적 중립 지키지 못했다고 비난한다면 그대들은 형평성 있게 김기덕 감독도 비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감독은 지난달 10일 베니스 국제영화제 수상 후 국내에 전한 감사편지에서 "문재인의 국민이 되어 대한민국에 살고 싶다"고 지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편 김재범은 1일 자신의 트위터(‏@judo0060)를 통해 "운동선수들을 욕보여서 죄송하다. 앞으로 더 발전해서 좋은 모습으로 뵙겠다"고 전했다. 김재범은 같은 날 자신의 미니홈피에도 "모르고 그냥 식사자리인 줄 알고 갔다가 이렇게 된 일"이라고 해명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