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2012.08.24 22:37

 

 

아무 잘못도 없는 10살과 7살 아이가 악의적인 지시에 의해 살해되었는데도..
중형을 내린게 12년이라니..적어도 15년 이상 선고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
부디 어린 영혼들이 좋은 세상으로 가서 평안을 누리기를 바란다.

- jamesku -


'시스템교'라는 사교에 빠져 지인에게 두 딸을 살해하도록 지시한 30대 여자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는 24일 살인방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양모(32·여)씨에 대해 징역 12년을 선고했다.

인터넷을 통해 '시스템교'에 빠져 있던 양씨는 2009년 학부모 모임에서 만난 권모(39·여)씨에게 "남편과 이혼하려면 아이들을 죽여야 한다"며 살인 지시를 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권씨는 지난 3월 부안군 격포면의 한 모텔 객실에서 자신의 10살과 7살 난 두 딸을 살해한 뒤 달아났다가 자수했다.

양씨는 권씨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통해 전달되는 지시를 따를 경우 행복해질 수 있다"면서 일명 '시스템교'를 소개했고, 이후 '시스템'을 빙자해 권씨로부터 1억3천여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또 권씨의 두 딸을 전주역 여자화장실에 매일같이 12시간씩 선 채로 머물게 했고 노숙을 지시했다.

양씨는 자신의 명령을 따르지 않으면 권씨의 두 딸을 무차별로 폭행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지시에 절대적으로 복종해야 하는 상황이었던 권씨도 피해자였던 점 등을 고려하면 피고인에게 살인 등의 주된 책임이 있다"면서 "피고인은 '시스템교'라는 가상의 절대적 존재를 통해 한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했다"고 중형 이유를 설명했다.

두 딸을 살해한 권씨는 지난 6월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