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체조요정' 손연재(18, 세종고)가 첫째날에 이어 곤봉과 리본 종목에서도 훌륭한 연기를 펼치며 한국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리듬체조 결선에 진출했다.

손연재는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리듬체조 개인종합 이튿날 곤봉과 볼 연기에서 각각 26.350점과 28.050점을 받아 전날 기록한 55.900점을 더해 합계 110.300점으로 전체 24명 중 6위를 기록하며 10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동영상]

 

 

손연재는 이날 첫 번째 종목인 곤봉에서 24명 중 21번째로 나와 '재즈 머신'에 맞춰 깔끔한 연기를 펼쳤다. 취약 종목인 곤봉답게 중간중간 불안한 모습을 보인데다 연기 도중 신발이 벗겨지는 악재까지 겹쳤지만 난도(Difficulty) 점수 8.300점, 예술(Artistry) 점수 9.200점, 실시(Execution) 점수 8.900점에 감점 0.05점을 받아 총점 26.350을 기록하며 로테이션 3을 7위로 마쳤다.

마지막 종목인 리본에서 22번째로 등장, 푸치니의 '나비부인'에 맞춰 연기를 펼친 손연재는 난도 9.350점, 예술 9.450점, 실시 9.250점 등 총점 28.050점을 기록, 전체 합산 점수 110.300점으로 전체 6위에 올라 결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한편 강력한 메달 후보로 전날까지 1위를 지켰던 다리아 드미트리예바(러시아)는 곤봉에서 실수를 하며 총점 114.525점을 기록, 리본에서 만점에 가까운 연기를 펼친 예브게니아 카나예바(러시아, 116.000점)에 예선 1위 자리를 내줬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