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게임2013.01.12 17:30

 

 

라이브로 시청했는데 중반이후로 이창호 9단이 계속 초읽기에 몰리는 등 실수연발을 했다(해설자 의견에 의하면) 과연 영재는 머리회전 뿐만아니라 종합적인 판단도 우수한 듯 하다.

- jamesku -

 

영재 입단 1호인 신진서(13) 초단이 최정상 기사인 이창호 9단을 격파하는 파란을 연출했다. 신진서는 11일 서울 홍익동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열린 ‘합천군 초청 2013 새로운 물결, 영재·정상 바둑대결’에서 이창호를 상대로 흑을 잡고 179수 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신진서는 지난 4~6일 열린 신민준(14) 초단, 변상일(16) 2단과의 영재 기사 순위 결정전에서도 형들을 제치고 1위를 하며 최강 영재로 떠올랐다.

지난해 처음 시행된 영재 입단대회의 첫 주인공인 신진서는 12세 3개월 30일의 나이로 이세돌 9단의 12세4개월 기록을 하루 줄이며 역대 다섯 번째로 적은 나이에 입단했다. 12일에는 최철한 9단과 신민준 초단, 13일에는 이세돌 9단과 변상일 2단의 대결이 이어진다.

신진서(13) 초단이 이창호(38) 9단을 물리치는 이변을 일으켰다.

11일 서울 홍익동 한국기원 1층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영재 vs 정상 대결’ 첫 번째 대국에서 신진서 초단이 이창호 9단을 상대로 179수 만에 흑불계승을 거뒀다.

바둑TV에 따르면 신진서 초단은 “평소 존경하던 이창호 사범과의 대국이라 신중하게 두려고 노력했다. 초반에는 좋지 않았는데 중반 이후에 시간 연장책을 쓴 것이 좋지 않아서 어려워졌던 것 같다. 아직 많이 약하기 때문에 올해는 본선 무대에 진출하는 것이 목표”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창호 9단은 “신진서 초단의 실력이 상당한 경지에 이르렀다. 조만간 세계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 같다. 하지만 요즘은 강한 기사들이 워낙 많기 때문에 노력을 게을리 해서는 안 된다”고 격려했다. 그는 신진서 초단의 강점으로는 “전투나 접전에 임하는 모양이 상당히 좋은 것 같다”고 칭찬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