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치2012.12.19 14:58

 

 

나도 상상속에서나 한번쯤 꼭 해보고 싶은 의사표현이었는데, 현실에서 이루다니.. 솔직하고 용기가 대단한 젊은이같다.

- jamesku -




한 누리꾼이 18대 대통령 선거 투표를 하러 나온 이명박 대통령이 청한 악수를 거부한 후 트위터에 이를 공개해 온라인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트위터리안 ‘산들바람’은 19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대통령이 투표한 후, 나에게 악수를 청해왔다. 거부했다. 좀 당황하더니 나에게 몇 마디를 했다. ‘젊은 사람이 긍정적으로 살아야지’, ‘부모님을 잘 모셔야지’, 참고로 영부인은 날 째려보더라”는 트윗을 올렸다.

그는 “솔직히 가카에게 참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참았다. 그냥 악수 거부한 것만으로도 메시지 전달은 확실했으리라 생각한다. 내 가슴팍엔 김순자 후보 추천 참관인이란 패찰이 선명하게 박혀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산들바람은 트위터에서 자신을 “국민대 재학 중으로 경영학을 공부하지만 자본주의엔 물음표. 남들이 1학년부터 시작한 학생운동을 군제대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산들바람은 “게시물을 올린지 1시간에 팔로워가 200명이 늘었고 멘션창은 폭발했다”면서 “함께 있던 참관인들이 자신에게 ‘좀 참지 그랬느냐’고 걱정어린 말을 해줬다”고 전하기도 했다.

트위터리안 안**는 “그 젊은 유권자 쫌 머찌심(멋지다의 속어)”이라면서 “이명박 대통령 투표후 젊은 유권자에게 악수를 청했으나 ‘거부’ 당함! 푸하하하... 오늘이 각하 생신이시니 우리 큰 선물 드려요! ^^”라는 멘션을 리트윗했다.

트위터리안 손**은 “끈 떨어진 가카(이명박 대통령을 비꼬는 속어)! 예의 지키려고 해도 넘(너무) 사기를 많이 쳐놔서”라면서 산들바람의 트윗을 리트윗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오전 8시께 서울 청운효자동 투표소가 마련된 서울 농학교 대강당에서 영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투표를 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