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정치2012.11.25 01:01

 

 

만약 노무현 대통령님과 안철수 후보가 단일화 협상을 하는 자리였다면, 노무현 대통령님은 흔쾌히 본인이 말한바를 지켰을 것이다. 문재인 후보는 통큰 맏형이라고 자부해놓고, 단일화 방식을 일임한다더니 문구하나까지 양보없이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그 점이 정말 아쉽다.

- jamesku -


관심은 안철수 후보를 지지했던 표가 어디로 갔느냐는 겁니다. 조사 결과를 보면, 절반은 문재인 후보에게 그리고 나머지 절반은 박근혜 후보에게 가거나 아직 갈 곳을 찾지 못했습니다.

후보 사퇴 전 안철수 후보를 지지했다고 답한 응답자들을 대상으로 지금은 누구를 지지하는지 물었습니다.




문재인 후보로 옮겨왔다는 응답이 51.8%,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게 됐다는 응답이 24.2%였습니다.

새로운 지지 후보를 아직 결정하지 못한 응답자는 22.5%로 나타났습니다.

안철수 후보 지지자 넷 중 한 명이 부동층이 된 셈이어서 이들의 표심이 대선 승부의 핵심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양측이 집중적으로 안철수 후보 지지층이 상대방 쪽으로 안 가게끔 막는 싸움을 아마 할 겁니다.

이번 대선에서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89.7%로 투표하지 않겠다는 응답을 훨씬 앞섰지만, 일주일 전 조사와 비교하면 투표 의사 층이 5%p 정도 줄었습니다.



남은 대선 기간 동안 지지 후보를 바꿀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15.5%가 바꿀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SBS가 TNS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오늘(24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유무선전화 혼합조사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 12.3%, 95% 신뢰 수준에 허용오차는 ±3.1%p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