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야구2012.11.02 01:02

 

 

삼성 장원삼이 다승왕에 걸맞는 눈부신 투구와 9K의 삼진 퍼레이드를 펼쳤고, 라이온킹 국민타자 이승엽은 수비에서도 기본에 충실했으며 결정적인 순간에 한방을 보여주는 좋은 타자였다. 안지만의 최강 불펜과 막판 끝판왕 오승환까지 환상적인 콤비에 오늘은 약간 긴장감이 떨어지는 경기였다.

한편, 개인적으로는 SK 채병용과 정영식이 승부를 펼칠때(이승엽 앞타자) 공 2~3개는 스트라이크가 아니었나 생각이든다. 심판은 그 때마다 볼판정을 했고, 결국 이승엽에게 결정적인 찬스가 왔다.

이승엽이 훌륭한 것은 찬스가 왔을 때 기대만큼 화답할 줄 아는 선수이기 때문이다. 이런 저런 사연들을 보면 행운의 여신은 삼성과 이승엽에게 더 가까이 있었나보다.

- jamesku -


















[동영상]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