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슈퍼스타K2012.09.16 00:04

 

 

내가 보기엔 Mnet의 '악마 편집'이라기 보다는 툭툭 내뱉는 말들이 아직은 어리고 거침없어서 그런 것 같다.
그렇지만 어리다고 해도 남탓을 하고 원망하고, 팀워크를 깨는 행동들은 민폐이기 때문에 비난받아야 마땅하다.

- jamesku -



이지혜가 돌발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일각에서는 Mnet의 '악마 편집'이 또 시작된 것 아니냐고 분석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net '슈퍼스타K4'에서는 슈퍼위크 개별미션과 조별미션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귀여운 외모와 뛰어난 노래 실력으로 화제를 모았던 참가자 이지혜는 정준영, 로이킴, 오서정, 성우리와 함께 한 조를 이뤘다.

하지만 이지혜는 조 편성 이후 정준영에게 "오버 싸지마"라고 말하는가 하면 정준영이 조장을 맡게 되자 다른 조원들을 향해 "믿어? 다들 이사람 믿어?"라며 거침없는 언행을 했다.

이지혜는 노래 선곡에서 부터 편곡 과정에서도 불성실하게 임하더니 결국 조원들을 향해 "차라리 '치티치티 뱅뱅'이 낫겠다. 우리가 노래 운이 없다"라고 말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급기야 제작진은 팀에서 방해가 되는 한 명씩을 제외하고 제외된 사람이 다른 조를 찾아갈 수 있도록 조원 트레이드를 실시했다.

하지만 그의 무례한 행동을 받아 줄 팀은 없었고 급기야 이지혜는 "어떡해. 나 원래 있던 조에서 잘하고 있었는데 왜 난리를 쳐, 짜증나게"라며 막말을 던져 빈축을 샀다.

이것을 본 네티즌들은 "지난 슈퍼스타K3에서도 악녀 논란이 일더니 또 다시 악녀 탄생이냐", "드라마를 만들어 재밌게 연출하는 것은 좋지만 보기 안 좋다". "편집해 놓은 것만 보고는 믿을 수 없다"는 등의 의견을 나타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