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2012.09.27 14:54

 

 

범죄와의 전쟁에서 안하무인 검사로 나와서 최민식을 마구마구 폭행하고 협박하는 장면에서 굉장히 인상이 깊었었다. 순간적으로 검사가 정말 하늘 같은 존재이구나라고 느낄정도로 포악해보였다. 그리고 안경 쓴 모습과 벗은 모습이 너무 달라 보인다. 유령에서는 의협심 강한 무대뽀 팀장으로 정말 연기를 잘했다. 한마디로 멋진 연기자다.

- jamesku -




올해 개봉한 영화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와 '러브픽션'을 통해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이후 드라마 '유령'으로 안방극장에도 얼굴을 비춘 그는 개봉을 앞둔 영화 '점쟁이들', '회사원', '분노의 윤리학' 등에도 출연한다. 쉴 틈이 없다. 2012년 한해 동안만 출연한 작품이 이만큼이다. 요즘 충무로에서 가장 바쁜 사람 중 한 명이 아닐까. 바로 배우 곽도원(38)이다.

직접 만나본 그는 옆집 형님 같은 푸근한 인상과 호탕한 웃음소리가 인상적인 배우였다. 사람 냄새가 풀풀 났다.

곽도원을 잘 몰랐던 관객들은 "어디서 갑자기 이런 배우가 나타났냐?"고 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는 오랫동안 연극과 영화판에서 활약해왔다. 올해 들어 대중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게 된 그는 "너무 고맙죠. 배우는 관객이 없으면 자기가 하는 모든 행동들이 수포로 돌아가버리잖아요. 많은 분들의 칭찬에 힘을 많이 받고 있어요"라고 했다.

이어 열여덟 살 때 자신의 운명이 바뀌었다고 했다. "열여덟 살 때 교회 누나를 따라가서 연극을 봤는데 너무 재밌었어요. 그렇게 한 공간에서 같이 웃고 울고 하는 걸 처음 봤어요. 환희를 느꼈어요. 그래서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극단에 들어갔죠."

그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엔 연기자로서의 내공이 담겨 있었다. 허투루 연기하는 사람이 아니란 게 느껴졌다. 가수 싸이의 노래 '강남스타일'의 가사인 '근육보다 사상이 울퉁불퉁한 남자'란 말이 딱 맞아떨어지는 사람이었다.

"연기는 관객을 의식하고 하면 다 가짜라고 생각해요. 관객과 카메라를 '의식'하는 게 아니라 관객과 카메라를 '인식'한 채 진실에서부터 시작해야죠. 한번 거짓말을 하면 계속 거짓말을 하게 되잖아요. 진실로 시작하면 거짓말이 필요없거든요. 그게 저만의 노하우이자 개똥철학이에요, 하하. 배우라면 다들 자기만의 개똥철학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는 출연하는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를 보여준다. 검사, 형사, 교수 등 다양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인터뷰 내내 "(다른 사람들은 다 잘하는데) 나만 잘하면 된다", "묻어가는 거죠"라며 겸손한 얘기를 했다.

"죽을 때까지 연기는 계속 배워야죠. 제가 겸손해서 그런 게 아니라 이젠 '이렇게 하면 욕은 안 먹네' 정도만 아는 거예요. 완벽하려고 계속 노력해야죠. 세상 사람들을 웃게 해주고 즐겁게 해주는 직업이잖아요. 저 때문에 사람들이 웃고 울 수 있다면 진짜 영혼이라도 팔죠."

코믹 호러물인 '점쟁이들'에선 귀신 보는 점쟁이 심인 캐릭터를 연기한다. 눈에 띄는 점은 그동안 진지하고 강한 모습을 주로 보여줬던 그가 코믹 연기에 도전한다는 점.

"연극할 땐 코믹 연기를 정말 많이 했어요. 진지한 건 거의 없었고요. 영화를 한 뒤엔 이번에 오랜만에 코믹 연기를 했어요. 연극에서의 표현 방식과 영화의 표현 방식이 좀 다른 부분이 있어요. 전 영화는 60% 이상은 편집 예술이라고 보거든요. 감독님이 공을 들여서 편집을 하고 계시니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요?"

그러면서 코믹 연기의 어려움에 대해 털어놨다. "코미디는 조금만 웃음을 강요하면 사람들이 안 웃어요. 조금 덜하면 또 안 웃고요. 딱 중간을 해야 하는데 그거 하기가 그렇게 어려워요.(웃음)"

http://sports.chosun.com/news/utype.htm?id=201209280100190630015777&ServiceDate=20120927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