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2012.04.21 18:59

 

 

대국남아도 아니고, 전진도 아니라고 한다.
괜한 의혹이 커지기 전에 경찰은 실상을 발표하는 게 낫겠다.

- jamesku -

 

“지시를 받고 성폭행한 아이돌은 누구냐?” “성폭행에 가담한 30대 가수는 누구냐?” “성폭행도 모자라 최음제와 CCTV까지 동원한 대표는 도대체 누구냐?”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에서 벌어진 연예인 지망생 성폭행 사건이 불거진 뒤 핵심 사안에 대한 일반인들의 궁금증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인터넷의 바다에선 이들의 신원이 어느 정도 알려져 있지만, 확신은 할 수 없는 상태라 진실게임 양상을 띠기 시작했다. 특히 엉뚱한 인물이 성폭행 가해자로 알려지는 등 ‘인터넷 범인 찾기’의 피해자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아직 수사가 끝나지 않았고 피의자 인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이유로 신상을 일체 공개하지 않고 있다.

장 대표는 누구?

서울 강남경찰서는 처음엔 회사 이름조차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소문이 너무 증폭되자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가 17일 스스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워낙 충격적인 사건이라서 모른 척할 수만은 없었던 것이다.

서울 강남에서 나이트클럽을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진 장 대표는 10여 넌 전부터 연예기획자로 활동하다 2007년 12월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를 차렸다. 소속 연예인은 아이돌 그룹 대국남아와 X-5, 전진, 배우로는 고주원과 신지수 등이 있다. 걸그룹을 꿈꾸는 10대와 20대 여성이 꾸준히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를 찾았는데, 장 대표는 연습생을 뽑고 교육하는 과정을 모두 직접 관리해 왔다고 한다. 성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11명 외에도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장 대표는 “연예계에 내가 모르는 사람이 없다”고 협박해 피해자들은 경찰에 신고하지 못했다. 젊은제작자연대 상임고문으로 활동했던 장 대표는 지난해 연예계를 발칵 뒤집은 걸그룹 카라의 전속 계약 분쟁 배후로도 알려져 있다. 당시 연예계에선 ‘장 대표가 한승연, 니콜, 강지영과 함께 카라 사태를 일으켰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장 대표는 “탈퇴파 3인을 대표해 협상할 수 있지만 내가 배후 세력이란 말은 사실무근이다”고 주장했다.

카라 사태의 배후로 지목되자 장 대표의 인지도는 오히려 높아졌다고 한다. 인기 그룹 카라 멤버들을 움직일 만큼 힘이 있다는 반증이기 때문. 또 그가 연예기획사내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다 조직폭력배 출신이란 소문도 나돌았다. 이런 까닭에 피해자들은 감히 장 대표를 고발할 염두를 내지 못했다. 가요계에선 지난해부터 장 대표가 걸그룹 연습생에게서 성상납을 받는다는 소문이 은밀히 돌았지만, 드러난 건 없었다. 경찰 고발은 더더욱 없었다. 회사를 떠난 피해자도, 연예계 밥을 먹는 이상 감히 그의 비위를 건드릴 엄두를 못냈다고 한다.

아이돌은 누구?

지망생 강간 사건이 세상에 알려질 때만 해도 ‘연예계에 고질적인 문제가 또 터졌다’는 반응이 많았다. 그러나 성폭행에 최음제를 사용했고, 아이돌 그룹 남자 가수가 성폭행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충격은 더욱 컸다. 아이돌 그룹의 남자가수는 장 대표의 지시에 따라 여자 연습생을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 기가 찬 것은 경찰 조사 결과, 장 대표는 휴대전화 문자로 남자가수에게 성폭행을 지시한 뒤 자신의 사무실에서 CCTV로 성폭행 장면을 지켜봤다는 점이다.

경찰이 수사 상황에 입을 다물고 있는 사이 인터넷에선 ‘성폭행에 가담한 아이돌 가수가 누구다’는 소문이 급속도로 퍼져 나갔다.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남성 그룹은 대국남아와 X-5. 그래서 남자 가수 두 명이 18일 불구속 입건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대국남아에 파렴치한이 있을 거라는 소문이 퍼질 수밖에 없었다. 일본에서 활동하던 대국남아가 17일로 예정됐던 앨범 공개까지 취소했으니...

그러나 대국남아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었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사태가 심상치 않자 “불구속 입건된 피의자가 대국남아 소속이 아니다”고 밝혔다. X-5는 20대 초반 세 명과 10대 두 명으로 구성된 5인조 아이돌 그룹. 피의자들은 장 대표 지시에 따라 범행을 저질렀다는 이유로 구속은 피했다.

30대 가수는 누구?

그러면 문제의 30대 가수는 또 누구일까? 아이돌 그룹 가수와 마찬가지로엉뚱한 피해자가 나오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3월부터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이번 사건을 내사해오다 지난 10일 장 대표를 전격 체포했다. CCTV 동영상과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 범죄 증거도 확보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가 11명이나 된다는 사실을 밝혀냈고, 이 과정에서 장 대표와 가까웠던 30대 가수와 아이돌 그룹 남자 가수도 성폭행에 가담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그래서 신화 전진(32)은 오랫동안 속앓이를 해야만 했다. 장 대표와 함께 성폭행에 가담한 30대 가수로 손꼽혔기 때문이다.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가운데 30대는 전진이 유일하다. 최근 전진이 TV에 출연할 때마다 손가락질을 받은 이유다.

하지만 경찰 수사 결과 전진은 문제의 성폭행 가수가 아니었다. 성폭행에 가담한 파렴치한은 오픈월드엔터테인먼트 소속이 아니었다. 엽기적인 특수강간 사건 때문에 마음을 졸이는 이는 전진 외에도 있다. 장 대표와 가까웠던 연예계, 방송계 인사들은 특수강간 사건과 관련해 소환을 받을까 걱정하고 있다. 사건과 관련이 없더라도 장 대표와 가깝다는 이유로, 또 같은 소속사라는 이유로 추문에 휩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출처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204/h2012042111223321950.htm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