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사회2012.04.26 11:53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 양재동 복합유통단지 개발사업 시행사인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 사건에 서울시 정무라인 고위공무원들이 연루된 사실을 내부감사 결과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당시 서울시 정무국장으로 재직했던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차관 등 정무라인 고위공무원들이 파이시티로부터 로비를 받고 인허가에 관여했다는 의혹(본보 25일자 3면)이 서울시 내부감사를 통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박 시장은 이날 한국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강철원 전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당시 청탁을 받은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006년 파이시티에 유통업무설비 세부시설 용도변경 승인을 내준 과정 및 2007년 건축심의 통과 추진과정 등에 대한 자체 감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 박 시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특히 "이번 일은 그때 정무라인에 있던 사람들의 정치적 판단에 의해서 이뤄진 것 같다"고 말해 박영준 전 차관 등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 아래의 정무라인 인사들이 직간접적으로 로비에 연루됐다는 것을 시사했다. 2005~2006년 파이시티가 용도변경을 허가받았던 시점에 서울시의 관련 주요 의사결정 라인은 도시계획위원장이던 장석효 한국도로공사 사장, 정무부시장이던 정태근(무소속) 의원, 전 김영걸 도시계획국장 등이다.

그러나 박 시장은 "(파이시티 인허가 비리 사건은) 서울시 공무원들이 주도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실무 공무원들 가담 의혹은 부인했다. 박 시장은 "파이시티 사업은 우리도 정확하게 내용을 파악해야 하기 때문에 현재 자체 감사를 벌이고 있으며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경기 서울시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파이시티 사업 인허가 과정에 관련됐던 담당 공무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당시 회의록과 공문 등에 대한 감사를 벌이고 있다"며 "해당 공무원들이 로비를 받았는지 여부는 검찰 수사에서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20426024506566&cateid=1067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제임스구 jamesku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