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회] 뇌성마비로 오진받아 13년 동안 병상 억울

오늘 아침에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뇌성마비로 오진받아서 13년 이나 장애 환자로 살아오다니.. 그것도 4살이라는 어린 나이부터 얼마나 상처가 컸을까 생각이든다.

세가와병이라는 근육긴장을 뇌성마비라고 판정해서 아까운 유년시절을 다 보내고 말았으니 참 안타깝다.

도파민 투여 이틀만에 걷게되어서 기적을 보는 듯한데 병원은 고작 1억원을 가지고 보상을 해도 되는 걸까? 환자와 가족들이 감당한 상처에 비하면 부족해도 한참 모자라다고 생각한다.

대구지역 대학병원이라는데 경북대병원, 카톨릭대병원, 보건대학교 중에 어디인지 정말 궁금하다. 이런 정보는 공개하고 마땅히 공개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닌가?

http://n.sbs.co.kr/2iXdr7D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던 환자가 알고 보니 '세가와병'으로 병인이 밝혀져 13년 만에 병상에서 일어났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세가와병'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20살 A 씨는 4살 때인 지난 2001년,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워 가족과 함께 대구지역의 한 대학병원에 갔다가 뇌성마비라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입원 치료를 했지만, 결국 뇌병변 장애 1급 판정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5년 전인 2012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가 아닌 물리치료사가 "뇌성마비가 아닌 것 같다"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가족들이 새로 찾아간 대학병원에서는 A 씨가 도파 반응성 근육 긴장, 흔히 '세가와병'이라고 불리는 질환이라고 판정했습니다.

세가와병은 신경전달물질의 합성에 관여하는 효소의 이상으로 도파민 생성이 감소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가와병은 주로 소아에게 발생하는 병으로 주로 1~10살 사이에 발병합니다.

소량의 도파민 약물만 투약하면 특별한 합병증 없이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조기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 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 씨는 도파민을 투여한 지 이틀 만에 기적처럼 스스로 걸을 수 있게 됐습니다.

A 씨 가족은 뇌성마비 진단을 내린 대학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병원 측의 과실이 인정된다며 1억 원을 배상하라는 조정 결정을 내렸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1,341,646
Today
32
Yesterday
199
링크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